’76세 아빠’ 김용건 “심려끼쳐 죄송…돌잔치 초대하겠다”

76세 나이로 셋째 자녀를 보는 배우 김용건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일련의 논란들을 사과했다. 김용건은 지난 6일 첫 방송된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에 백일섭의 적극적인 설득으로 출연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