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발 2기 13일 코로나 증상

우한발 2기 13일 코로나 증상
지난 1월 30일 우한에서 귀국한 일본인 13명이 중국을 통해 퍼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여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13명은 후베이성 ​​우한에서 정부 전세기를 타고 일본으로 귀국하는 두

번째 파견대에 속한 일본인 210명 중 일부였다. 전일본공수 비행기는 오전 8시 50분경 도쿄 하네다 공항에 착륙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우한에서 비행기에 탑승하려던 일본인 2명은 그곳에서 실시한 건강 검진을 토대로 중국 당국에 의해 제지됐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월 30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귀국자 중 13명이 비행기에서 내릴 때 몸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우한발

먹튀검증사이트 전세 비행기는 밤 10시경 하네다에서 출발했다.

전날 저녁. 정부에서 파견한 의사와 건강검사관이 승객을 검사하고, 의심증상이나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감염병 전문 의료기관으로 이송된다.more news

또 2차 전세기에는 육상자위대 간호사 2명이 탑승했다.

우한발

정부는 명백한 증상이 없는 승객들이 도쿄 신주쿠구에 있는 국립 글로벌 보건 의학

센터에서 바이러스 테스트를 위해 정부가 제공하는 버스로 운송하는 데 동의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 절차는 전염병 확산 국가에서 일본 국민을 본국으로 송환하기 위해 정부가

처음으로 전세기를 마련한 의정서의 일부였으며, 전날 첫 전세 비행이 이어졌습니다.

첫 전세편으로 돌아온 승객 2명은 센터에 가기를 거부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월 30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거절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 2차 비행 이후부터는 승객들의 동의를 얻기 위해 보다 분명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우한에서 돌아온 일본인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될 때까지 도쿄에서 귀국한 사람들을 격리할 수 있는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도쿄 서부 후추에 있는 경찰학교와 수도 기타구에 있는 재무성 훈련소도 검토 대상이다.

또 귀국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국방부가 용선한 민간 화물선도 검토 중이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에는 아직 일본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일본인이 약 300명 정도 있다. 떠나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의 송환을 조정하기 위해 중국 관리들과 대화가 계속됨에 따라 더 많은 전세기가 계획되어 있습니다.

일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월 30일 아베를 이끄는 특별 전담반을 구성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월 30일 일본에서 총 11명의 감염 사례를 확인했다.또 귀국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국방부가 용선한 민간 화물선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