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소속사 대표, 음원 사재기 혐의로 검찰 넘겨졌다

트로트 가수 영탁 씨의 소속사 대표가 음원 사재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소속사 대표 이 모 씨는 영탁 씨가 무명가수이던 2019년,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스트리밍 했는데요, 어제 이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