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리왕자와 메건 엘리자베스 여왕 방문

런던 (로이터) – 영국 해리 왕자와 그의 아내 메건이 목요일 엘리자베스 여왕과 대면 회담을 가졌다고 그의 대변인이 선 신문이 보도한 후 말했다.

영국

대변인은 부부가 인빅터스 게임에 참석하기 위해 헤이그로 가는 길에 영국에 들렀으며 해리는 이전에 할머니를 만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더 선은 해리와 메건이 2020년 3월 왕실에서 물러난 이후 처음으로 영국을 공동 방문하는 윈저 성을 방문하는 동안 찰스 왕세자를 만났다고 전했다.

메건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간 해리는 지난해 4월 타계한 조부 필립공 에든버러 공작의 지난달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의 불참은 보안 보호에 대한 정부의 의견 불일치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이달 말 96세가 되는 여왕은 거동이 불편해 목요일에 윈저 성의 세인트 조지 예배당에서 열리는 연례 Maundy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또한 윈저에서 열리는 부활절 주일 예배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입니다.

영국의 해리 왕자가 자신이 폭음과 마약을 한 것은 1997년 사망한 어머니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죽음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고통을 잊기 위해 술약물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이다. 영국

로이터통신 등은 해리 왕자가 20일 밤 공개된 정신 건강 관련 애플TV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진행을 맡았다.

해리왕자는 어머니를 잃은 충격이 계속되면서 28∼32세 때는 악몽 같은 시기를 지나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금요일이나 토요일 하룻밤을 잡아 일주일 치를 몰아서 마셨다”면서 “즐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무엇인가를 감추기 위해 먹곤 했다”고 밝혔다.

또 “공식 역할을 하기 위해 정장을 입고 넥타이를 맬 때마다 거울을 보고 결의에 찬 표정으로 ‘가자’고 말하곤 했다”며 “집을 나서기도 전에 나는 땀을 쏟고 있었고 전투나 비행 모드였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의 죽음을 둘러싼 상황에서 정의가 전혀 없다는 사실에 화가 났다며 “어머니를 쫓아 터널로 간 자들이 차 뒷자리에서 숨이 멎고 있는 어머니의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또 어린 나이에 어머니 운구 행렬을 따라 걸었던 일에 관해 “가장 기억나는 것은 말발굽 소리”라면서 “내가 몸 밖에 나와 있는 것 같았다.

사람들이 보이는 감정의 10분의 1만 드러내면서 그냥 남들의 기대에 따라 걸었다”고 덧붙였다.

카지노알 구매

해리왕자는 오래전 다이애나비가 사진사들에게 쫓기면서 울고 있을 때 그 차 뒷자리에 앉아있던 기억에 관해 설명하며 
“카메라 찰칵 소리와 불빛이 내 피를 끓게 한다”고 했다.

또 어머니의 죽음에 관해 생각하거나 말하지 않는 식으로 대응했더니 정신적으로 엉망이 돼버렸다고 고백했다.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