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탁 소속사 대표, 음원 사재기 혐의 기소 의견 송치

가수 영탁의 음원 순위를 높이기 위해서 음원 사이트 내 음원 스트리밍 수를 조작하려 한 혐의로 영탁의 소속사 대표 이 모 씨가 검찰로 넘겨졌다.

기사 더보기